2018년 05월 24일

2018년 05월 24일의 운세

그저 눈앞에 드러나는 길을 따라 걷기만 하면 된다.

1948년생

기다려라. 상황이 자연스럽게 당신에게 길을 보여줄 것이다.

1960년생

시작은 있고 느낌은 있지만 끝이 없고 감이 분명치 못하다.

1972년생

행하는 일이 마치 뜬구름이 생겼다가 사라짐과 같다.

1984년생

공연한 일을 크게 보아 다툼을 벌여서 한 번 서로 다툴 수 있다.

Copyright